바로가기 메뉴
메인 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보도자료 상세보기

보도자료의 제목, 작성일, 작성자, 조회수, 내용, 첨부파일, SNS공유 상세보기
빙판길 제동거리 최대 7.7배 증가 2017-12-11
작성자 황경승 조회수 2611

배포일시 : 2017.12.07(목) / 총 6매(본문 3매)
담당부서 : 상주교통안전체험교육센터, 교통안전연구처
담 당 자 : 처장 이중재 ☎(054)530-0121 교수 박승호 ☎(054)530-0130 / 처장 최병호 ☎(054)459-7420 연구원 김민우 ☎(054)459-7423
보도일시 : 2017.12.11(월) 조간부터 보도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방송·통신·인터넷은 12.10(일) 11시부터 보도 가능

 

빙판길 제동거리 최대 7.7배 증가
교통안전공단, 빙판길 교통사고 위험성 실험
빙판길 제동거리 증가와 조향능력 상실로 대형사고 위험 급증
최근 5년 교통사고 통계, 빙판길 치사율 마른노면 대비 1.6배 높아

 

□ 빙판길에서 제동거리는 늘어나고 조향능력은 떨어져 교통사고 확률이 급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ㅇ 교통안전공단이 12월 7일(목) 공단 상주 교통안전체험교육센터에서 진행한 ‘빙판길 교통사고 위험성 실험’에 따르면,

 

  - 빙판길에서 제동거리는 마른노면 대비 최대 7.7배까지 증가했고, 시속 30km를 초과하면 빙판길에서 차체제어가 불가능했다.

 

□ 실험은 ①빙판길 제동거리 측정과 ②빙판길에서 미끄러짐 현상 발생 시 차체 제어능력 측정 두 부분으로 진행됐다.

 

① 빙판길 제동거리 측정

 

□ 버스·화물차·승용차가 시속 50km 주행 중 제동했을 때, 마른노면과 빙판길에서 제동거리 차이를 분석했다.

 

 ㅇ 가장 긴 제동거리를 기록한 차종은 버스였다.

 

  - 마른노면에서 17.2미터인 반면, 빙판길은 132.3미터로 7.7배 증가했다.

 

 ㅇ 화물차는 마른노면에서 14.8미터의 제동거리를 기록했고, 빙판길에서 110미터로 7.4배 증가했다.

 

 ㅇ 승용차의 제동거리는 마른노면에서 11미터, 빙판길에서 48.3미터(마른노면 대비 4.4배)로 나타났다.

 

② 빙판길 조향능력 실험

 

□ 두 번째로, 빙판길에서 자동차 미끄러짐 현상 발생 시 차체 제어능력과 방법을 테스트했다.

 

 ㅇ 실험 결과, 시속 30km 미만일 때는 자동차가 미끄러지는 방향과 운전방향을 같게 해 차로이탈을 부분적으로 통제할 수 있었다.

 

 ㅇ 하지만, 시속 30km 이상에서는 조향능력을 완전히 상실해 운전 방향의 설정과 자동차 움직임 제어가 불가능했다.

 

□ 이처럼, 빙판길은 제동거리 증가와 조향능력 상실로 인해 대형교통사고 위험이 급증한다.

 

 ㅇ 실제 교통사고 통계에서도, 빙판길 교통사고는 사고 100건당 사망자 수를 나타내는 치사율이 높아 특히 주의해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 최근 5년(2012년~2016년) 노면상태별 교통사고 치사율 비교결과, 건조노면에서 교통사고 치사율은 2.07명인 반면 빙판길에서는 3.21로 1.6배 높게 분석됐다.

 

□ 조정조 교통안전공단 상주 교통안전체험교육센터장은 “빙판길에서는 제동거리 증가와 조향능력 상실로 대형 교통사고 발생확률이 크다”고 말하며,

 

 ㅇ “빙판길에서는 충분한 감속과 방어운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붙임자료] 관련 사진

 

이 보도자료와 관련하여 보다 자세한 내용이나 취재를 원하시면 교통안전공단 홍보실 황경승 차장(☎ 054-459-7033)에게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첨부파일
SNS공유 twitter facebook
이전 다음글 리스트
이전글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글 [보도자료] 겨울철 눈길.빙판길에선 무조건 감속하세요! 2015-12-16